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미국주식시황

(7)
[미국 주식 시황]10월 첫 거래일, 3대 지수 모두 반등 3대 지수 2%이상 상승 10월 첫 거래일. 뉴욕 주식 시장은 반등하며, 기분좋게 출발했다. 다우 2.66%, 나스닥 2.27%, S&P500 2.59% 각각 상승 마감했다. 9월 한달간 8% 이상 급락한데에 따른 반발 매수세로 풀이된다. 국채 금리 하락 또한 국채 금리가 하락하며 주가 상승에 힘을 보탰다. 미국채 10년물은 14.80bp 하락한 3.60%에 거래됐다. 2년물은 9.10bp 하락한 4.109%, 30년물은 5.90bp 하락한 3.708%를 각각 기록했다. 채권금리가 하락한 이유는 영국 정부의 감세안 철회 소식과 스위스계 은행인 크레디트스위스의 재무 건정성 우려가 불거졌기 때문이다. 영국은 소득세 최고세율 45% 철폐를 추진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크레디트스위스는 과거 리먼브라더스 악몽을 자..
[미국 주식 시황]4거래일 연속 하락... 8월 한달간 하락 마감. 2022년 8월 31일 수요일 미국 주식 시황 미국 3대 지수는 4거래일 연속 하락했다. 잭슨홀 미팅에서 파월 의장의 연설 이후, 투자 심리는 급속도로 냉각됐다. 다우는 0.88%, 나스닥은 0.56%, S&P500은 0.78% 각각 하락했다. 8월 한달간 다우지수는 4.1%, 나스닥 4.6%, S&P500 4.2% 각각 하락했다. 10년물 미국채수익률은 2.20bp 상승한 3.134%에 거래됐고, 2년물은 1.60bp 하락한 3.441%였다. 10년물과 2년물의 격차는 -307bp로 마이너스 폭이 축소됐다. 10년물과 3개월물의 금리차는 0.19bp다. 달러지수는 108.701을 기록했으며, 월간 기준으로는 2.66% 상승했다. 유가는 2.3% 하락한 배럴당 89.55달러를 기록했다. 월간 기준으로는 ..
[미국주식시황]PPI ↓, 실업수당 청구건수 ↑... 지수는 혼조 2022년 8월 11일 목요일 미국 주식 시황 3대 지수 뉴욕 증시는 장 초반 생산자물가 둔화에 상승하다가 이후 하락하며 혼조세를 보였다. 다우는 0.08% 상승했지만, 나스닥과 S&P500은 각각 0.58%, 0.07% 하락 마감했다. 달러 인덱스는 전날보다 0.03% 하락한 105.172를 기록했다. 원달러 환율은 0.82% 상승한 1,307.6원이었다. 원달러 환율은 지난 7월 28일 1,295.47원으로 잠깐 내려왔지만, 여전히 1300원대에서 거래되고 있다. 미국 10년물 국채금리는 10.70bp 상승한 2.893%에 거래됐다. 2년물은 1.70bp 상승한 3.202%였다. 10년물과 2년물의 격차는 -30.9bp로 마이너스폭이 축소됐다. 연준이 지표로 삼는 10년물과 3개월물의 격차는 0.25..
[미국주식시황]CPI 정점 찍었나? 미국 주식 시장 급등 2022년 8월 10일 수요일 미국 주식 시황 3대 지수 7월 소비자물가지수(CPI) 상승률이 시장 예상치보다 낮게 나옴에 따라 증시가 큰 폭으로 올랐다. 다우는 1.63%, 나스닥은 2.89%, S&P500은 2.13% 각각 폭등했다. 종가 기준으로 5월 4일 이후 최고치를 경신했다. 달러 인덱스는 1.06% 하락한 105.205를 기록했다. CPI 상승세가 주춤해 지면서 인플레이션 압력이 정점을 지난 것으로 시장이 받아들이면서 달러화 가치가 급락했다. 미국채 3개월물은 0.79% 상승, 2년물은 보합, 10년물은 0.05% 하락했다. 10년물과 3년물의 금리차는 0.13bp로 전날과 비슷했다. 기업 주가 S&P500 지수 내 11개 업종이 모두 상승했다. 가이던스 하향발표로 크게 하락했던 엔비디아가 ..
[미국주식시황]반도체 기업들이 나스닥을 끌어내렸다 2022년 8월 9일 화요일 미국 주식 시황 3대 지수 모두 하락 반도체 기업들의 실적 경고가 이어지면서 나스닥 지수가 1.19% 하락 마감했다. S&P500은 0.42%, 다우는 0.18% 각각 하락했다. 전반적으로 내일 발표되는 소비자물가지수(CPI)를 앞두고 관망하는 모양새다. 미국 달러 인덱스는 0.07% 하락한 106.335를 기록했다. 미국채 10년물과 2년물의 금리차는 -0.48bp까지 확대됐다.파월 의장이 중요시하는 10년물과 3개월물의 금리차도 0.13bp까지 내려와서 조만간 마이너스를 기록할 듯 보인다. 미국채 10년물-3개월 금리차 0.13bp 10년물과 3개월물의 금리차가 마이너스가 된 이후에는 어김없이 경기침체가 발생했다. 유안타증권의 유동원 본부장의 자료에 따르면, 10년물과 3..
[미국시황] 상승 - 하락 팽팽한 기싸움... 2022년 8월 8일 월요일 미국 시황 3대 지수 모두 혼조였다. 다우는 0.09% 상승한 32832.5로 마감했다. 반면 나스닥과 S&P500은 각각 0.10%, 0.12% 하락 마감했다. 장 초반에는 주말에 상원을 통과한 인플레이션 감축법의 영향으로 0.6% 대의 상승세를 보이다가 11시 이후 내리기 시작했다. 기사에서는 엔비디아의 실적 경고탓이 영향을 준 것으로 분석했다. 24일 실적 발표를 앞두고 있는 엔비디가아 장 시작 전 2분기 실적 가이던스를 내 놓았는데, 매출이 67억달러로 이전 가이던스보다 17% 감소할 것이라 발표했기 때문이다. 이날 엔비디아는 6.30% 하락한 177.93달러로 마감했다. 에프터장에서도 0.8% 하락 중이다. S&P500 기업 주가 엔비디아의 실적 부진 경고로 반도체 ..
[시황]3대지수 혼조 마감... 고용보고서 발표 주목 8월 4일. 미국 주식 시장은 혼조세 마감했다. 시장 가격 다우와 S&P500은 각각 0.26%, 0.08% 하락했고, 나스닥은 0.41% 상승 마감했다. 미국 10년물 국채수익률은 7.90bp하락한 2.677% , 2년물 수익률은 6.05bp 하락한 3.045%를 나타냈다. 10년물과 2년물의 격차는 -35.4bp에서 -36.8pb로 마이너스 폭이 확대됐다. 이는 과거 2008년 금융위기 때보다 더 하락폭이 깊다. 달러 인덱스는 0.61% 하락한 105.736을 기록했다. 달러화 약세는 글로벌 경기 침체에 대한 우려를 바탕으로 미국채 수익률이 하락세로 돌아사면서다. WTI는 2.12달러 하락한 88.54달러에 거래를 마감했다. 이 가격은 2월 2일 이후 최저치다. 유가는 미국의 원유재고가 예상과 달리 ..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