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전체 글

(116)
[미국주식시황]CPI 정점 찍었나? 미국 주식 시장 급등 2022년 8월 10일 수요일 미국 주식 시황 3대 지수 7월 소비자물가지수(CPI) 상승률이 시장 예상치보다 낮게 나옴에 따라 증시가 큰 폭으로 올랐다. 다우는 1.63%, 나스닥은 2.89%, S&P500은 2.13% 각각 폭등했다. 종가 기준으로 5월 4일 이후 최고치를 경신했다. 달러 인덱스는 1.06% 하락한 105.205를 기록했다. CPI 상승세가 주춤해 지면서 인플레이션 압력이 정점을 지난 것으로 시장이 받아들이면서 달러화 가치가 급락했다. 미국채 3개월물은 0.79% 상승, 2년물은 보합, 10년물은 0.05% 하락했다. 10년물과 3년물의 금리차는 0.13bp로 전날과 비슷했다. 기업 주가 S&P500 지수 내 11개 업종이 모두 상승했다. 가이던스 하향발표로 크게 하락했던 엔비디아가 ..
[미국주식시황]반도체 기업들이 나스닥을 끌어내렸다 2022년 8월 9일 화요일 미국 주식 시황 3대 지수 모두 하락 반도체 기업들의 실적 경고가 이어지면서 나스닥 지수가 1.19% 하락 마감했다. S&P500은 0.42%, 다우는 0.18% 각각 하락했다. 전반적으로 내일 발표되는 소비자물가지수(CPI)를 앞두고 관망하는 모양새다. 미국 달러 인덱스는 0.07% 하락한 106.335를 기록했다. 미국채 10년물과 2년물의 금리차는 -0.48bp까지 확대됐다.파월 의장이 중요시하는 10년물과 3개월물의 금리차도 0.13bp까지 내려와서 조만간 마이너스를 기록할 듯 보인다. 미국채 10년물-3개월 금리차 0.13bp 10년물과 3개월물의 금리차가 마이너스가 된 이후에는 어김없이 경기침체가 발생했다. 유안타증권의 유동원 본부장의 자료에 따르면, 10년물과 3..
[미국시황] 상승 - 하락 팽팽한 기싸움... 2022년 8월 8일 월요일 미국 시황 3대 지수 모두 혼조였다. 다우는 0.09% 상승한 32832.5로 마감했다. 반면 나스닥과 S&P500은 각각 0.10%, 0.12% 하락 마감했다. 장 초반에는 주말에 상원을 통과한 인플레이션 감축법의 영향으로 0.6% 대의 상승세를 보이다가 11시 이후 내리기 시작했다. 기사에서는 엔비디아의 실적 경고탓이 영향을 준 것으로 분석했다. 24일 실적 발표를 앞두고 있는 엔비디가아 장 시작 전 2분기 실적 가이던스를 내 놓았는데, 매출이 67억달러로 이전 가이던스보다 17% 감소할 것이라 발표했기 때문이다. 이날 엔비디아는 6.30% 하락한 177.93달러로 마감했다. 에프터장에서도 0.8% 하락 중이다. S&P500 기업 주가 엔비디아의 실적 부진 경고로 반도체 ..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