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전체 글

(116)
[미국 주식 시황]다우 강보합, S&P500 약보합, 나스닥 1.1% 하락 2022년 10월 11일 미국 주식 시황 다우존스 : 0.12% 상승한 29,239.19 S&P500 : 0.65% 하락한 3,588.84 나스닥 : 1.10% 하락한 10,426.19 개장 전 요동치던 금리가 하락 안정세를 보이며, 지수는 상승했습니다. 그러나 영국은행 총재가 "이번 주말까지 채권 매입 프로그램에서 나올 것"이라며 "연기금의 포지션 재조정이 이뤄져야 한다"고 발표습니다. 영국발 금융 불안정이 시장을 흔든 셈입니다. 영국은행 총재의 말이 보도된 후, 채권 금리가 다시 오르며, 3대 지수는 급락했습니다. S&P500과 나스닥은 이날 하락으로 5일 연속 하락했습니다. 미 국채 10년물 금리는 한때 4%를 터치했지만, 이후 진정되면서 3.923%에 마감했습니다. IMF는 세계 경제 전망 보고서..
[미국 주식 시황]10월 첫 거래일, 3대 지수 모두 반등 3대 지수 2%이상 상승 10월 첫 거래일. 뉴욕 주식 시장은 반등하며, 기분좋게 출발했다. 다우 2.66%, 나스닥 2.27%, S&P500 2.59% 각각 상승 마감했다. 9월 한달간 8% 이상 급락한데에 따른 반발 매수세로 풀이된다. 국채 금리 하락 또한 국채 금리가 하락하며 주가 상승에 힘을 보탰다. 미국채 10년물은 14.80bp 하락한 3.60%에 거래됐다. 2년물은 9.10bp 하락한 4.109%, 30년물은 5.90bp 하락한 3.708%를 각각 기록했다. 채권금리가 하락한 이유는 영국 정부의 감세안 철회 소식과 스위스계 은행인 크레디트스위스의 재무 건정성 우려가 불거졌기 때문이다. 영국은 소득세 최고세율 45% 철폐를 추진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크레디트스위스는 과거 리먼브라더스 악몽을 자..
[미국 주식 시황]4거래일 연속 하락... 8월 한달간 하락 마감. 2022년 8월 31일 수요일 미국 주식 시황 미국 3대 지수는 4거래일 연속 하락했다. 잭슨홀 미팅에서 파월 의장의 연설 이후, 투자 심리는 급속도로 냉각됐다. 다우는 0.88%, 나스닥은 0.56%, S&P500은 0.78% 각각 하락했다. 8월 한달간 다우지수는 4.1%, 나스닥 4.6%, S&P500 4.2% 각각 하락했다. 10년물 미국채수익률은 2.20bp 상승한 3.134%에 거래됐고, 2년물은 1.60bp 하락한 3.441%였다. 10년물과 2년물의 격차는 -307bp로 마이너스 폭이 축소됐다. 10년물과 3개월물의 금리차는 0.19bp다. 달러지수는 108.701을 기록했으며, 월간 기준으로는 2.66% 상승했다. 유가는 2.3% 하락한 배럴당 89.55달러를 기록했다. 월간 기준으로는 ..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