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국주식

[미국주식시황]은행 리스크 진정... 나스닥 2%대 상승

2023년 3월 14일 월요일 미국 증시 시황

 

한주를 시작하는 월요일, 모처럼 훈풍이 불었습니다. 

다우 1.06%, 나스닥 2.14% S&P500 1.68% 각각 상승하며 지난주 부진한 모습에 반등을 꾀하는 모습입니다. 

 

 

우선 금융 리스크가 어느 정도 진정된 모습입니다. 정부에서도 신속하게 대책을 발표했죠.  

 

제 2의 SVB로 지목돼 폭락했던 퍼스트리퍼블릭은 27%나 급등했습니다. 씨티그룹, 웰스파고 등 대형 은행주들도 각각 5%, 4% 넘게 오르면서 안정적인 모습을 보였습니다. 

 

그러나 신용평가사인 무디스는 연준의 긴축으로 인해 은행권의 압박이 지속될 것이라며 은행 시스템에 대한 전망을 '안정적'에서 '부정적'으로 하향 조정했습니다. 그래도 주가는 잘 올라줬습니다. 

 

퍼스트리퍼블릭 뱅크 주가 차트(핀비즈)

 

연준의 금리 인상이 늦춰질 수 있다는 기대감에 기술주들이 일제히 상승했습니다. 테슬라는 5%나 상승했고요. 알파벳 3.1%, 아마존, 마이크로소프트가 2.7% 올랐습니다. 또한번의 추가 감원을 발표한 메타는 7.3% 급등했습니다. 

 

이날 2월 소비자물가지수, CPI가 발표됐습니다. 연준이 중요하게 보고 있는 지표입니다. 

2월 CPI는 시장 예상치에 빗나가지 않았습니다. 전월 대비 0.4%, 전년 대비 6.0%를 기록했습니다. 

근원CPI는 전월보다 0.5%, 전년 보다 5.5% 상승한 것으로  나왔습니다. 시장예상치보다 전월 대비 0.1% 높았습니다. 

 

미국 근원CPI 전월 대비 증가율(인베스팅)

 

불확실성이 계속 높아지는 구간입니다. 

오늘도 성공 투자를 기원합니다.